본문바로가기

센터소개

이동
  • HOME
  • 센터 소식

센터 소식

을지대학교병원, 단일공 로봇시스템 이용한 직장암 수술 성공
  • 파일
  • 작성일2017.09.13
  • 조회수770
중부권 최초, 단일공 통해 직결장 약 15cm 절제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이 중부권 최초로 단일공 로봇시스템을 이용한 직장암 수술에 성공했다.

을지대학교병원은 지난달 22일 자궁근종에 대한 단일공 로봇수술에 성공한데 이어 이번에 직장암의 단일공 로봇수술에도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외과 김창남 교수(로봇수술센터장)팀이 집도한 이번 수술은 직장암을 앓고 있는 70대 남성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직결장 약 15cm 가량을 잘라내고 남은 직장과 결장을 이어주는 순으로 진행됐다.

김창남 교수는 “직장암 발병 부위가 항문에서 약 13cm 정도 떨어져있어 고난도의 수술이었지만,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기존 로봇수술에서 한 단계 더 발전된 단일공 로봇수술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직장암 로봇수술의 경우 일반적으로 복부에 5~6곳을 절개해 진행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배꼽 주위 한 곳과 배액관 삽입을 위한 오른쪽 아랫배 주위 한 곳을 이용해 진행하는 수술에 성공하며 수술 후 회복이 빠른 것은 물론, 상처가 거의 남지 않는 무흉터 수술이 가능해졌다.

홍인표 원장은 “환자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술기를 개발하는 등 다양한 노력들이 계속해서 이루어지고 있다”며 “중부권 최초로 로봇수술을 시작한 병원으로서 그 명성을 이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을지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는 2009년 중부권 최초로 수술로봇 ‘다빈치 S-HD’를 도입했으며, 지난 4월 단일공 수술이 가능한 최신 수술로봇 ‘다빈치 Si’ 모델로 교체 도입한 바 있다.

일요신문

연합뉴스

대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