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진료과
  • 방사선종양학과

진료과

방사선종양학과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이동

건강 FAQ

담낭암
⊙ 담낭암이란?

쓸개에 생기는 암이 담낭암입니다. 우리 나라에는 서양보다는 환자수가 적지만 점차 늘어가는 암 가운데 하나입니다.


⊙ 담낭암은 왜 생기나요?

서양 사람의 담낭암에는 담석이 60~90%나 발견되어서 담석과 그로 인한 담낭염이 담낭암의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우리도 비슷하긴 하지만 우리 나라의 담낭암 환자들에게서는 그들보다는 담석이 덜 발견되고 대신 세균이나 기생충(간흡충, 회충)으로 인한 염증이 많이 보이기 때문에 만성 담낭염과 간흡충 등이 담낭암을 유발시키는 주요 원인이 아닌가 합니다.대개 나이 든 노인에게 많아서 환자의 평균 나이는 70세 정도입니다. 할아버지보다는 할머니에게 훨씬 많이 생깁니다.


⊙ 담낭암의 증상은?

담낭암을 조기에 진단하기는 상당히 어렵습니다. 오히려 담석을 진단한 뒤에 그것을 수술하다가 쓸개에 있는 암 조직을 우연히 발견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경과도 대체로 나쁩니다. 5년 생존율이 1%에 지나지 않습니다.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때로 만성 담낭염, 담관염 등에 따르는 증상, 즉 오른쪽 윗배가 거북하거나 아프고 황달이 올 수 있고, 구역질, 구토, 열, 오한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또 암이 진행하면 오른쪽 옆구리에서부터 윗배에 걸쳐 통증이 생기는데, 이 복통은 무딘 아픔이 특징이고, 이리저리 옮기면서 아픈 듯한 담석의 심한 아픔과는 다릅니다. 그 외 식욕부진, 전신 권태감 등 소화기의 암에 특유한 증세도 출현합니다. 또 암의 말기 증상인 몸무게 감소와 암이 다른 곳으로 퍼지면서 생기는 이차적인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대개 나이가 많은 할머니에게 많이 생기는 탓에 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담낭암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빨리 발견하면 수술을 할 수 있지만 대부분 늦게 진단되기 때문에 수술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방사선 치료와 항암제도 효과가 썩 좋지는 않습니다. 초기암이면 담낭과 함께 담낭이 부착해 있는 간장의 부분을 쐐기꼴로 절제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담낭이 부착해 있는 쪽의 간장의 우엽을 전부 절제합니다. 좀 더 진행한 암에서 담낭의 주위로 암이 침윤해 있다든가 전이해 있을 때에는 황달이 나타나 있는 수가 많습니다. 이 때에는 몸의 바깥에서 튜브를 삽입하여 담즙을 배출하고(경피담관 배출), 그 뒤 황달을 없애는 수술을 하고, 암은 그대로 놓아 두는 고식적 수술을 하게 됩니다.


⊙ 생활 가이드

예방을 위하여: 나이가 들어서는 1년에 한 번 정도 건강 진단을 받도록 하고 담석이나 담낭염에 걸리면 이를 가볍게 보지 말고 치료하며, 간 흡충증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 이것이 궁금해요 (FAQ)

Q : 항암제는 치료효과가 거의 없다는 말이 있는데 정말인가요?
A : 어떤 암에 대해서 항암제 치료를 해도 그다지 효과를 기대할 수는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로 인해 항간에 항암제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가 많습니다. 그러나 요즘 최신 보고에 의하면 치료 후 항암치료를 받은 사람이 안 받은 사람보다 5개월이상 더 살았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콘텐츠 담당자 : 방사선종양학과 이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