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건강정보
  • 을지 소식

을지소식

/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외과 박주승 교수팀, 복강경 담낭절제술 9천례 성공
  • 파일
  • 작성일2018.05.22
  • 조회수142

 

을지대학교병원 외과 박주승 교수팀이 복강경 담낭절제술로 담낭담석증 및 담낭염 환자 9천명을 수술하는데 성공했다.

 

박 교수팀은 지난 1992년 1월부터 현재까지 26년간 단 한 건의 수술 사망 사례 없이 담낭담석증 및 담낭염 환자 9천명을 복강경 담낭절제술로 치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박 교수팀은 이 과정에서 과거 상복부 수술 병력이 있거나 합병증을 동반한 급성담낭염환자까지 포함한 모든 환자에 대해 복강경 수술을 시행했고, 수술 도중 개복하는 전환율이 아닌 순수 개복률이 1%대로 국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모두 단일 집도의에 의해 연속 시행된 것으로, 자료의 동질성과 집도의별 오차가 없어 향후 국내·외 복강경 담낭절제술에 대한 치료 기준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복강경 담낭절제술은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수술 후 1∼2일이면 퇴원이 가능해 평균 1주일이면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가능한 수술법이다. 그러나 수술시야가 좁고 출혈 시 긴급한 조처에 한계가 있어 심한 급성담낭염이나 과거 상복부 수술 경험이 있는 경우 시행하기가 어렵다.

 

박 교수는 “거듭되는 수술로 다양한 경험이 축적되었 고, 특히 급성담낭염 등 심한 염증을 동반한 경우 담낭조루술 후 경과적 복강경 담낭절제술을 시행한 것이 수술 성공률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며 “현재까지 달성한 수술 기록은 단순한 기록뿐 아니라 담낭염과 담석증 환자의 진단과 수술 및 담관 담석 치료의 표준을 제시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경과적 복강경 담낭절제술은 을지대학교병원 외과가 지난 1995년부터 국내·외에서 처음 선보인 치료법으로 2013년 세계 간담췌학회에서 표준치료법으로 결정됐다.


이는 급성담낭염 등 심한 염증을 동반한 경우 곧바로 담낭절제술을 시행하지 않고, 우선 담낭에 배액관을 삽입하는 담낭조루술을 시행한 후 △담낭염의 완화 △담관 담석의 유무에 대한 확인 및 처치 △주위 조직과의 유착 등을 최소화한 다음 2~3주 가량 경과 확인 후 복강경 담낭절제술을 시행하는 치료법이다.



☞ 연합뉴스 기사보기 

 

☞ 충청투데이 기사보기 

 

☞ 병원신문 기사보기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박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