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건강정보
  • 을지 소식

을지소식

/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복강경 담낭절제술 1만례 성공
  • 파일
  • 작성일2020.07.02
  • 조회수619

복강경 담낭절제술 1만례 성공
대전을지대병원 외과 박주승 교수팀
단일 집도의 연속 시행, 28년간 사망 사례 전무
순수 개복률 1% 국내 최저 수준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외과 박주승 교수팀이 지난 1992년 1월부터 현재까지 28년간 단 한 건의 수술 사망 사례 없이 복강경 담낭절제술을 통한 담낭담석증 및 담낭염 환자 1만 명 수술에 성공했다.

 

박 교수팀은 이 과정에서 과거 상복부 수술 병력이 있거나 합병증이 있는 급성담낭염을 동반한 환자 등 수술을 시도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두 복강경 수술을 시행했으며, 수술 도중 개복하는 전환율이 아닌 순수 개복률이 1%대로 국내 최저 수준이다.

 

이 같은 결과는 모두 박 교수 단일 집도에 의해 연속적으로 시행된 것으로, 유례없는 기록이다. 자료의 동질성과 집도의별 오차가 없어 향후 국내·외 복강경 담낭절제술에 대한 치료 기준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 교수는 “꾸준히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었던 건 믿고 맡겨주신 1만 명의 환자분들과 수술실에서 함께한 모든 동료들 덕분”이라며 “현재까지 달성한 수술 기록은 단순한 기록뿐 아니라 담낭염과 담석증 환자의 진단과 수술 및 담관 담석 치료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복강경 담낭절제술은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수술 후 1∼2일이면 퇴원이 가능해 평균 1주일이면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가능한 수술법이다.

 

박 교수는 특히 ‘경과적 복강경 담낭절제술’을 시행, 수술 성공률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경과적 복강경 담낭절제술은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외과가 지난 1995년부터 국내·외에서 처음 선보인 것으로, 2013년 세계간담췌학회에서 표준치료법으로 결정됐다. 이는 급성 담낭염 등 심한 염증을 동반한 환자에 대해 담낭에 배액관을 삽입하는 담낭조루술을 먼저 시행한 후 △담낭염의 완화 △담관 담석의 유무에 대한 확인 및 처치 △주위 조직과의 유착 등을 최소화한 다음, 2~3주 가량 경과를 확인한 후 복강경 담낭절제술을 시행하는 치료법이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박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