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건강정보
  • 메디컬 에세이

메디컬 에세이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논문 게재] 이비인후과 김수진 교수, 알레르기비염 있어도 피타(PITA)수술 효과 입증
  • 작성일2020.06.30
  • 조회수675

무통 편도수술로 알려진 ‘피타(PITA)수술’이 알레르기비염을 가진 소아 환자에서도 수면장애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수진 교수팀이 수면무호흡증 개선을 위해 피타수술을 받은 4세 이상 14세 이하 소아 15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삶의 질 평가 결과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소아환자도 일반 환자처럼 크게 개선됐다.

 

즉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환자 73명(A그룹)과 그렇지 않은 환자 78명(B그룹)을 대상으로 소아 폐쇄성수면무호흡증에 따른 삶의 질 평가 설문지(OSA-18)를 활용해 △수면장애 △신체적 증상 △정서적 증상 △낮시간의 생활 △보호자 상태 등 5가지 영역에 걸쳐 수술 전과 수술 3개월 및 6개월 후의 삶의 질을 평가 비교했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폐쇄성수면무호흡이 삶의 질에 중간 영향을 미치는 수준(60점 이상 80점 미만)에서 적은 영향을 미치는 수준(60점 미만)으로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수술 후 3개월 시점에서 A그룹의 호전 정도가 더딘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6개월 후에는 알레르기비염 여부와 무관하게 유사한 삶의 질의 호전을 보였다.

 

피타수술은 미세절삭기나 고주파 수술기기인 코블레이터를 이용해 편도의 피막은 보존하고 편도 조직만을 제거하는 수술로, 수술 후 통증이 적을 뿐 아니라 회복도 빨라 일명 ‘무통 편도수술’로 불린다. 보통 편도가 커 코로 숨쉬기 힘든 소아에서 일상생활의 불편함 정도와 수면의 질을 고려해 수술여부를 결정하는데,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경우 상대적으로 수술 후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김수진 교수는 “알레르기비염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피타수술 후 환자 삶의 질이 높은 수준으로 호전됨을 확인했다”며 “피타수술은 편도 조직을 안전하고 깔끔하게 제거할 수 있어 통증과 출혈 등 합병증의 위험이 적은만큼, 수면무호흡과 알레르기비염을 동시에 겪는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SCIE 국제학술지인 ‘American Journal Of Otolaryng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박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