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진료과
  • 방사선종양학과

진료과

방사선종양학과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이동

건강 FAQ

항문암
⊙ 항문암이란? 

항문암은 항문에 발생하는 암인데, 대부분은 피부에 생기는 것과 같은 편평 상피암이라는 종류의 암이지만, 때로는 직장에 발생하는 것과 같은 종류의 선암인 경우도 있습니다. 항문암의 빈도는 드문 편으로서, 직장암 50~100건에 대해 1건의 비율입니다.


⊙ 항문암은 왜 생기나요?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항문암의 원인도 확실히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치핵등의 항문질병 기왕력과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 항문암의 증상은? 

초기에는 대변의 형태가 바뀝니다. 평소 대변이 굵었는데 가늘게 나오면 조기신호 입니다. 통증과 출혈, 배변 조절이상이 나타나면 중기나 말기 상태가 된 것 입니다. 항문암은 림프절에 쉽게 전이 됩니다. 초기 때부터 체중이 감소되면서 전신무력증상이 나타납니다. 항문내 진찰이 조기진단방법이 됩니다.


⊙ 항문암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편평상피암은 방사선요법으로 잘 치유되는 것이 보통인데, 항문암의 경우에는 손톱같이 단단하게 되어 있는 것(각화)이 있어서 방사선요법이 효과가 없는 수도 있습니다. 특히 케라토시스라고 해서 콜리플라워(모란채) 같이 되어 있는 종류의 암에는 방사선 요법이 효과가 없습니다.

과거에는 항문암을 치료할 때 항문과 직장을 모두 절제한 뒤 배꼽 위에 인공항문을 만들어주는 수술이 일반적이었으나 의술이 발전하면서 항문은 그대로 둔 채 방사선 및 항암제로 동시에 치료해 완치시키는 방법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최근엔 직장암을 수술하는데도 항문을 보존하려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항문암 수술때 모두 항문을 보존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항문에 생기는 여러 종류의 암중 약 7%를 차지하는 선암(腺癌)은 방사선 및 항암제를 동시에 사용해도 잘 치료되지 않으므로 항문을 제거해야 합니다. 또 선암이 아닌 경우에도 암이 없어지지 않거나 다시 생길 때에는 항문을 제거해야 합니다.

⊙ 생활 가이드 

조기 발견을 위하여:
-항문암을 치핵 등 보통의 항문 질병으로 착각하고 있기 때문인지, 의외로 진행한 뒤에 발견되는 예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암은 항문의 치상선 보다도 바깥쪽에 발생하기 쉽고, 이것을 외치핵이나 항문의 피부가 늘어진 피수라고 생각하여 방치했다가 응어리가 커져서 신경이 쓰이고 또한 심한 통증이 일어난 뒤에야 진단 받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치핵이나 치루 같은 항문의 질병은 속히 치료를 받아 두는 것이 항문암 초기 발견을 위한 최선의 방법입니다.

⊙ 이것이 궁금해요 (FAQ)

Q : 오래 전부터 항문 주위에서 고름이 나와 여러 번 병원에 가 아픈 데를 째는 등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병원에서는 치루라면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하는데 좀 겁도 나 계속 미루어 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는 배변 시에 종종 피가 나오더니 요즈음은 그 부위가 혹처럼 튀어 올라 죽을 지경입니다. 치루를 오래 그냥 두면 암이 된다는 말도 들었는데, 혹시 암이 아닌지 걱정입니다. 

A : 물론 치루가 오래되면 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런 경우는 흔치 않아 치루 환자 천명 중 한 두 명 꼴에 불과합니다. 다만 치루가 생겼는데도 그대로 방치해 두거나 , 수술을 여러 차례 받았어도 근치 되지 않고 재발을 거듭해 10년 이상 되면 암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또 치루가 생기면 항문 안쪽으로 세균이 침입, 고름이 생겨 항문 바깥 살갗의 외구 고름이 흘러 나오게 되는데, 이 외구로 고름이 나오다 막히게 되면 항문 안쪽에서 생긴 고름이 빠져 나오지 못해 항문 주위가 부풀어 오를 수도 있습니다. 또 내구와 외구를 터널처럼 연결하는 통로가 딱딱하게 굳어 혹처럼 만져질 수도 있습니다. 이런 점들을 잘 아시고 일단 병원을 찾아 가셔서 정확한 진찰을 받으신 뒤 망설이지 마시고 치루 수술을 받으십시오. 치루를 그냥 두면 증세가 복잡하게 되어 치료가 쉽지 않고 재발 빈도도 높아진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콘텐츠 담당자 : 방사선종양학과 이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