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진료과
  • 방사선종양학과

진료과

방사선종양학과

인간사랑과 생명존중을 실천합니다.

이동

건강 FAQ

담관암
⊙ 담관암이란?

간 속의 담관(膽管)이나 간 밖의 담관(총수 담관)에 생기는 암을 말합니다. 쓸개에 생기는 담낭암은 담관암과 달리 따로 취급합니다. 기본적으로 쓸개와 담관은 같은 모양의 조직 세포로 구성되어 구조는 같고 단지 위치만 다른데, 여기에서 증상과 경과의 차이가 생깁니다.



⊙ 담관암은 왜 생기나요?

담관암은 남자에게 흔하고(60%) 40-60대에 호발합니다. 위험인자로는 (1)만성 간담도 내 기생충 감염 (2)담관확장을 동반한 선천성 기형, (3)경화성 담관염과 만성 궤양성 대장염,(4)담도암 유발 인자에 대한 직업적 노출(고무나 자동차 공장에 근무하는 장) 등이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 많은 병은 아니지만 서양 사람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흔한 편입니다. 



⊙ 담관암의 증상은?

담관암의 임상 양상은 담관 폐쇄, 무통성의 황달, 소양증, 체중감소 그리고 무답즙성 대변등으로 나타납니다. 심부성의 모호한 우상복부 동통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담관의 폐쇄가 점진적으로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임상적으로 진단 시에는 담관암이 상당히 진행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음파검사가 보급된 뒤로 담낭암, 담관암의 발견율이 높아져 대부분의 진단은 초음파 검사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이 검사는 고통이 따르지도 않고, 외래에서 간단하게 받을 수 있는 것이므로, 담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1년에 2회는 정기적으로 받기 바랍니다.


⊙ 담관암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다른 소화기의 암과 마찬가지로 수술을 해서 암을 절제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입니다. 치료 성적이 그다지 좋지는 않지만, 초기암의 단계에서 발견한다면 근치도 가능합니다. 담관암의 치료로 먼저 황달을 없애는 조치를 취합니다. 암 때문에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흐르지 못하게 되어 있으므로, 담즙이 괴어서 확장된 담관에 몸의 바깥 쪽에서 튜브를 삽입하고, 담즙을 몸 바깥으로 배출시켜 황달을 없앤 뒤에 수술합니다. 

수술 방법은 암의 발생 부위에 따라 여러 가지인데, 십이지장과 함께 췌장의 일부를 절제하기도 하고, 동시에 간장의 일부를 절제하기도 합니다. 암이 진행하고 있고 절제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암을 그대로 놓아 두고 황달을 없애는 수술을 합니다. 이 외에 방사선치료나 항암약물치료 등을 시행합니다.

⊙ 생활 가이드


식사원칙: 암이 있을 경우 필요열량은 증가되나 식욕부진, 소화 및 흡수불량 등으로 영양 결핍상태와 체중감소가 나타나기 쉽습니다. 또한 수술, 화학요법, 방사선요법 등의 치료로 인한 부작용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적절한 영양상태를 유지하고 병의 증세의 호전을 위하여 적절한 식사요법(고열량, 고단백) 필요합니다.

고열량 고단백 섭취를 위한 식품

1. 우유군-밀크쉐이크, 커스타드, 아이스크림, 요구르트, 치이즈, 에그노그, 크림 등 2. 육류군-갈거나 다진 고기를 넣어서 만든 국이나 죽, 가금류, 어류, 달걀(수란, 스크램블드에그) 3. 과일군-과일 쥬스에 통조림과일을 갈아 넣은 것, 과일 주스로 만든 샤벳트 4. 곡류군-잣죽, 깨죽, 콩죽, 으깬 감자 5. 유지군-참기름, 샐러드유, 버터, 크림, 마아가린을 첨가한 음식,마요네즈를 샐러드,피넛버터 6. 기타-탄산음료, 젤라틴, 꿀, 사탕, 젤리, 카로나이나

⊙ 이것이 궁금해요 (FAQ)

암은 재발이 잘 된다는데…. 
A: 암은 수술이 아무리 잘 되었어도, 또 증상이 없어졌다 하더라도 암이라는 병은 다시 재발할 확률이 높습니다. 재발을 하는 이유는 수술 후에도 육안으로는 확인이 안 되는 미세한 잔존 암세포가 다시 자라나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러한 세포는 금방 다시 자라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수술 후 빠른 시일 내에 추가 치료를 해줍니다. 이 때는 몸에 육안적으로 보이는 암덩어리가 없기 때문에 일정한 기간 항암제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해주고 이후 정기적으로 재발여부를 검사합니다. 불행하게도 이처럼 힘든 치료 후에도 재발하는 일이 왕왕 있습니다. 이 모든 치료는 재발을 줄이고자 하는 것이지, 완전히 재발을 방지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콘텐츠 담당자 : 방사선종양학과 이미조